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행정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시안전건설위, 행감 중 공동탐사 및 월드컵대교 현장 확인
- 월드컵대교 재설계에서 남단 램프D 삭제에 따른 보완대책 마련 주문
 
서규식 기자 기사입력  2018/11/06 [16:53]
    공동탐사 현황보고 및 질의·응답
[뉴스후] 서울시의회가 서울시를 상대로 2018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일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서울시 안전총괄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 중 도로 공동탐사 현장과 월드컵대교 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하여 도로 밑 공동을 탐사하는 과정을 확인하는 한편, 월드컵대교 남단의 램프D 설치를 제외하게 된 경위를 묻고 인근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향후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날 오전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먼저 도로 공동탐사 현장을 방문하여 2014년 석촌호수 주변 도로함몰 발생을 계기로 서울시가 2014년부터 현재까지 6,478km의 도로 밑 공동탐사를 실시한 결과 2,920개의 공동을 발견해, 이 중 긴급한 보수가 필요한 공동을 보수 완료했고 2016년 85건 발생하였던 도로함몰이 2018년 현재까지 15건으로 감소하여 공동탐사가 효과를 나타내고 있음을 보고 받았다.

위원회는 실제 공동이 발견된 현장으로 자리를 옮겨 국내 기술로 제작된 공동탐사차량에 탑승하여 시속 20km로 지하 1.5m까지의 공동 탐사를 마치고, 이상 신호가 감지된 위치를 소형 이동식 탐사기로 정밀 확인한 후 코어천공 및 내시경 화상으로 최종 공동의 크기 및 위험등급 결정 과정을 상세히 살펴본 후, 아직 일부 도로의 공동조사가 완료되지 않고 있어 위험성이 있는 지역이 남아 있음을 지적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탐사를 완료해 줄 것과, 시민들이 걷고 있는 보행로인 보도 밑도 공동이 없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공동탐사를 도로에서 보도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이에 서울시 안전총괄본부는 미탐사 지역에 대해 조속히 탐사를 완료할 것이며, 2018년 1월18일 시행한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향후 서울시 전체 도로를 5년 주기로 탐사하여 공동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예방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위원회는 오후 일정으로 월드컵대교 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하여 공사 추진 현황을 보고 받고, 현재 재설계 진행 중인 남단 램프D가 설계에서 제외된 경위를 따져 물은 후 지역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06 [16:53]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경기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 28, 214-2층 / 경기북부취재본부:경기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 / 서울서초구 서초4동 1307-7 센터프라자 4층
대표전화:031-893-7466 / 등록번호:경기아 50261 /뉴스후 Since2008 (이슈인) / 인터넷창간일:8월8일 / 발행편집인 이균ceol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 송석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