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행정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산시, 관내 버스 파업 극적 타결
윤화섭 안산시장, 원만한 해결 위해 적극 중재
 
최병환 기자 기사입력  2019/01/10 [14:35]
    윤화섭 안산시장
[뉴스후] 안산시는 10일 총파업을 예고했던 버스 파업이 경원여객 및 태화상운 노조와 사용자 측의 밤샘 조정 끝에 극적으로 타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첫차 운행을 제외한 모든 버스 운행이 정상화됐다.

10일 새벽까지 이어진 막판 교섭에서 노사 양측은 월 38만 원을 사별로 시급으로 전환 지급하기로 하고 탄력 근로제 도입 및 정년 63세 연장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은 운수업체 방문 면담 등 과거와는 다른 방식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을 했다. 윤 시장은 파업 예고로 시민의 대중교통 불편이 예상되자 여러 차례 경원여객 등 운수회사 대표를 찾아가 원만한 해결이 이루어지도록 설득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윤화섭 시장은 “노조와 사측이 협력하고 상생하여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여 정말 다행”이라며 노사 양측을 격려했다. 이어 “앞으로 안산 시내버스의 전반적 문제점을 진단하고 대중교통의 서비스 질을 향상해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만들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9일 경원여객·태화상운 노조와 사측은 노동쟁의 조정 만료일인 오후 4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조정회의를 시작했으나, 노조 측은 오는 7월부터 버스업계에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됨에 따라 줄어드는 근무시간을 반영해 최저임금 인상률인 10.9%를 상회하는 임금 인상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최저시급에 준하는 임금 안을 고수해 양측 주장이 평행선을 달렸다.

안산시는 버스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45대를 긴급 투입하고, 안산역 등 주요 정류장 3개소에 공무원을 배치해 혼란이 최소화되도록 안내했다. 그러나 막판 교섭에서 노사 양측이 탄력 근로제 도입 및 정년 연장 등에 합의함에 따라 이날 버스 운행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0 [14:35]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경기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 28, 214-2층 / 경기북부취재본부:경기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 / 서울서초구 서초4동 1307-7 센터프라자 4층
대표전화:031-893-7466 / 등록번호:경기아 50261 /뉴스후 Since2008 (이슈인) / 인터넷창간일:8월8일 / 발행편집인 이균ceol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 송석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