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행정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하영 김포시장 "남북긴장 완화돼 규제 없어질 때 자족도시로 나아갈 수 있어“
김포시,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 위한 포럼' 개최...한강하구 지자체 간 협력·논의 필요
 
박광준 기자 기사입력  2019/04/08 [16:42]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 위한 포럼' 개최 모습

[뉴스후] 정하영 시장은 8일 개최한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을 위한 포럼'에서 "평화가 밥 먹여 주냐고 묻는 사람이 많다. 군사보호, 습지보호, 문화재보호 등 3중으로 규제 받아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김포시가 남북긴장이 완화돼 각종 규제가 없어지면 자족도시로 나아갈 수 있다"며 "남북교류가 가능해질 때 '평화가 밥 먹여 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한강하구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고양과 파주, 김포, 강화, 옹진군이 협의체를 구성해 풀어나가야 한다. 이를 통해 철로는 파주가, 해상수로는 김포가 주체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한강하구 활용을 위한 지자체 간 협력과 논의를 제안했다.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을 위한 포럼'에는 정하영 김포시장, 최종한 파주시장, 강종욱 강화부군수 등 3개 지자체장과 홍철호·김두관 국회의원,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 등 시의원과 도의원이 참석했다.

포럼은 1부 '지방정부 평화정책 비전 및 전략'을 주제로 한 지자체장 토론에 이어 2부는 '한강하구 중립수역의 가치와 물길복원'을 주제로 한 발제, '한강하구 보전과 평화적 활용방안'을 주제로 한 발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한주 경기연구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지자체장 토론에는 김포를 중심으로 한강 상류지역인 파주시와 하류지역인 강화군이 참여해 지방정부 평화정잭 비전 및 전략을 주제로 지방정부의 한강하구 평화적 계획에 대한 발표로 진행됐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조강을 사이에 둔 김포시와 개풍군과의 자매결연 추진, 학생 수학여행단 교환 인삼, 녹차, 금쌀 등 농업분야 교류 등 김포시의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정하영 시장은 "한강하구 물길열기는 70년 전 막히기 전으로 원래대로 복원하는 것으로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및 한강하구 중립수역 개방 기념행사로 한강하구 평화의 물길열기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현재 남북관계는 숨고르기에 들어간 상황이지만 유도까지는 아니더라도 중립수역 자유항행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이라며 "물길열기 행사를 파주시와 함께 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최종한 파주시장은 통일경제특구 파주-개성 간 농업협력사업 율곡 선생 유적지 문화교류 사업, 강종욱 강화부군수는 개성과의 역사연구교류 강화갯벌 체험사업 새우젓과 인삼 등 농업협력사업 등 파주시와 강화군이 추진하고 있는 남북협력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포럼 제2부 '한강하구 중립수역의 가치와 물길복원'을 주제로 한 발표는 강태호 전 한겨레평화연구소장의 사회로 조성춘 김포시 행정과장,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이기섭 한국물새네트워크 대표, 최동진 국토환경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여했다.

'한강하구 보전과 평화적 활용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는 한스자이델재단 베른하르트 젤리거 대표가 기조발제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08 [16:42]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경기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 28, 214-2층 / 경기북부취재본부:경기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 / 서울서초구 서초4동 1307-7 센터프라자 4층
대표전화:031-893-7466 / 등록번호:경기아 50261 /뉴스후 Since2008 (이슈인) / 인터넷창간일:8월8일 / 발행편집인 이균ceol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 송석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