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정치
중앙정치
지방자치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카드뉴스] 이영주 경기도의원, 경기도에 혐오시설 떠넘기는 서울시 질책!
"해도 해도 너무한다"
 
서규식 기자 기사입력  2019/05/17 [13:17]
▲     © 서규식 기자
▲     © 서규식 기자
▲     © 서규식 기자
▲     © 서규식 기자

[뉴스후 서규식 기자] 이영주 경기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양평1)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서울시가 경기도내에서 운영 중인 공공하수처리장 등 비선호시설에 대해 서울시의 전면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탄천, 중랑, 서남, 난지 등 4개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는데 그 중 난지 물재생센터는 서울시가 아닌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울시 용산구, 은평구 등 6개구와 고양시 화전동 등 하수를 처리하고 있다. 

 

서울시의 시설로 인하여 피해는 경기도민의 몫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2017년 9월 토목, 조경 등 환경개선사업 추진 시 '그린벨트 내 관리계획 경미한 변경' 승인 없이 공사를 진행하다 적발돼 공사가 중지된 바 있다. 

 

이 의원은 "난지 물재생센터는 공공하수처리시설 뿐 아니라 서대문구 음식물 폐기처리시설도 함께 운영하고 있는데 하루 평균 240톤의 음식물 쓰레기 중 고양시 반입은 40톤에 불과하다"며 "서울시 비선호시설을 경기도가 떠안으며 악취 등 피해를 견뎌야 하는 터라 주민들의 반감이 크다"고 강조했다. 

 

더구나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난지 물재생센터내 음식물폐기물처리장에 허가 없이 7개동 1090㎡ 규모의 건축물을 불법 증설한 사실이 적발되면서 주민반발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고양시는 서울시에 오는 20일까지 무허가 증축의 시정조치 명령을 내리고 미이행 시 약 6000만원의 이행강제금 부과를 예고했다. 

 

이영주 의원은 법을 집행하는 서울시가 오히려 법을 위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면서 서울시의 준법준수와 향후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보다 근본적으로 경기도민과 서울시민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서울시는 경기도내에 장사시설, 환경시설 등 40개의 비선호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17 [13:17]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경기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 28, 214-2층 / 경기북부취재본부:경기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 / 서울서초구 서초4동 1307-7 센터프라자 4층
대표전화:031-893-7466 / 등록번호:경기아 50261 /뉴스후 Since2008 (이슈인) / 인터넷창간일:8월8일 / 발행편집인 이균ceol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 송석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