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행정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글 배우니 이제야 눈 뜬 것 같아…영등포구, 명실상부 성인문해교육 선도구
영등포구, 올 상반기 찾아가는 방문문해교실 시행, 19일 시화전 개최
 
서규식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09:56]
    안춘희 어르신의 시 ‘세월아 기다려’

[뉴스후] 영등포구 늘푸름학교 ‘중등 1단계’에 다니는 안춘희 어르신이 쓴 시 ‘세월아 기다려’다. 이 작품은 서울시 주관 2019년 서울지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특별상을 수상했다. “학교를 못 다녀서 한글도 몰랐었는데 그 많은 사람 중에 상을 받게 되어 기쁘다.”라며 안춘희 어르신이 수상 소감을 전했다.

늘푸름학교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교장으로 있는 영등포 직영 초·중등 학력 문해학교다. 2015년 10월 서울시 최초로 서울특별시교육청으로부터 초등학력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기관으로 지정되었으며, 2018년 중등학력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기관으로 지정받았다.

2016년부터 총 3회에 걸쳐 74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현재까지 301명이 교육받았다. 매년 60여 명의 학생들을 교육하며, 영등포구는 명실상부 성인문해교육 으뜸 자치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늘푸름학교는 글을 읽지 못하거나 초등학교도 다니지 못한 이들이 교육과정만 이수하면 별도의 검정고시를 거칠 필요 없이 졸업 학력 인증서를 교부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초등학교 1~3단계 과정과 중등 1~2단계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내년에는 학생들의 진학과 맞춰 중등 3단계 과정도 개설할 계획이다.

교육내용은 한글교육을 기초로 국어, 사회, 수학, 영어 등 학교에서 가르치는 통합교과 과정을 가르친다. 또한 교과과정과 연계한 현장체험학습과 봄·가을 소풍, 수학여행도 실시해 학생들에게 넓은 안목을 길러주고 학창시절 경험하지 못했던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구는 앞으로 성인 학습자들이 배움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고등학교 검정고시 과정을 운영하고 원광디지털대학교와 MOU를 체결해 초등과정부터 대학교까지 학습의 길을 열어놓을 계획이다.

오는 19일 오전 10시부터 영등포공원에서 문해교육의 학습 성과를 알리고 학습자의 사기를 진작을 위해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을 개최한다. 총 30여 명이 참가해 그동안 갈고닦은 한글 실력을 뽐낼 계획이다.

한편, 구는 올 상반기 학교로 찾아오기 어려운 어르신, 결혼이민자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방문 문해교육도 운영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경력단절 여성 32명을 대상으로 방문 문해교사 양성교육을 진행,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학습자가 희망하는 가정, 경로당, 종교 시설 등을 방문해 교사가 직접 방문해 107명에게 한글교육을 실시했다.

오는 9일 한글날을 맞이하여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과 방문 문해교사가 학습자의 가정을 방문해 함께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성인문해 학습자들을 만날 때마다 어르신들의 배움에 대한 열정에 큰 감명을 받는다.”라며 “배움을 희망하는 주민 누구나, 어디서나 학습하는 평생학습도시 영등포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8 [09:56]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경기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 28, 214-2층 / 경기북부취재본부:경기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 / 서울서초구 서초4동 1307-7 센터프라자 4층
대표전화:031-893-7466 / 등록번호:경기아 50261 /뉴스후 Since2008 (이슈인) / 인터넷창간일:8월8일 / 발행편집인 이균ceol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 송석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