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행정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철원 서면 “양지음지마을” 귀농·귀촌인들에게 인기 만점
강원도의 첫 관문, 어머니 품 같은 포근함으로 인기
 
서규식 기자 기사입력  2020/05/20 [15:34]

철원 서면 “양지음지마을” 귀농·귀촌인들에게 인기 만점


[뉴스후] 철원군 서면 양지음지마을이 귀농·귀촌인들의 전원마을로 새로이 각광받고 있다.

철원군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자등5리 양지마을과 자등6리 음지마을에 귀농·귀촌한 인구 비율을 보면 마을 전체인구의 약 70%에 해당하는 181세대 220명으로 마을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에서 자동차로 1시간 남짓 달려오면 경기도 포천과 연접해 있는 43번 국도상의 강원도 첫 마을 ‘음지마을’과 양지마을 이다.

“양지음지마을”은 원래 우리나라 여느 농촌과 다름없는 산으로 둘러싸인 전형적인 농촌마을로서 주변의 상해봉과 각흘산 그리고 인근 경기도의 광덕계곡·산정호수 등이 있어 관광자원은 다수 존재해 있으나 전원마을로 유명세를 얻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43번 국도의 4차선화로 인한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용이하고중장년 세대의 자연에 대한 욕구가 이 지역의 청정하고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어우러져 어머니 품 같은 포근함을 느끼는 곳으로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마을 귀촌 4년차인 ‘OAK Wood Hanjin’ 김성진 대표는 “전국의 여러 곳을 돌며 살아 보았지만 이곳만큼 아늑하고 자연이 주는 행복한 숨소리를 느낄 수 없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곳으로 이주해와 정착해 살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마을에서도 경기도와 경계지역에 강원 첫 마을 농산물직거래 판매장을 개설하고 각흘산을 활용한 등산로도 재정비하는 등 마을 소득사업과 주민친화 건강 환경 조성을 중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 마을 김상복 이장은 “요즘은 마을 인구가 도시로 빠져나가 농촌인구가 줄어들고 있어 어느 농촌이나 걱정인 현실에 비추어 이 지역에 귀농·귀촌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양지음지마을이 전원 힐링마을로서의 여건이 좋다는 것으로서 철원군의 대표적인 귀농귀촌 마을로 육성해 나갈 수 있도록 철원군·강원도 등 행정기관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5/20 [15:34]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경기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 28, 214-2층 / 경기북부취재본부:경기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 / 서울서초구 서초4동 1307-7 센터프라자 4층
대표전화:031-893-7466 / 등록번호:경기아 50261 /뉴스후 Since2008 (이슈인) / 인터넷창간일:8월8일 / 발행편집인 이균ceol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 송석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