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경제
일반경제
생활경제
경제부처
지역경제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FAIR 중국’ 22일 개막‥도내 60개사, 원격으로 대륙시장 공략
경기도, 22일 '2021 G-FAIR 중국’ 개막… 22~24일 사흘간 중국 현지에서 개최
 
서규식 기자 기사입력  2021/07/21 [14:08]

G-FAIR 중국


[뉴스후=서규식 기자] 경기도는 '2021 경기우수상품해외전시회(지페어) 중국’을 중국 상하이 푸동 지역에 위치한 신국제박람회장(SNIEC) N5관에서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지페어 중국’은 경기도가 중국에서 개최해온 9번째 지페어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원격전시회 방식으로 열린다.

현지 전시장에 경기도관을 마련해 경기도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전시하고, 동시에 화상상담 부스를 매개로 직접 만남이 어려운 국내 참가 기업과 현지 바이어 간 비대면 수출상담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현지 경기도관은 매년 9만여 명이 찾는 중국 대표 전시회 중 하나인 ‘제115회 중국 일용품 소비재 무역박람회(CDATF)’와 연계돼 많은 현지 바이어들이 경기도 중소기업 제품에 큰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현지 전시관은 중국 내 4개 경기비즈니스센터(GBC 상하이, 션양, 광저우, 충칭) 소속 직원 및 통역원들이 운영 및 지원을 담당하며, 도내 기업을 대신해 방문 바이어를 응대하고 기업 제품을 홍보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 지페어에 참가하는 경기도 기업은 총 60개사로, 중국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K-뷰티, 헬스, 유아용품, 식품 등의 제품을 앞세워 판로개척에 나선다.

도는 이들 참가기업의 실질적인 상담 성과 제고를 위해 원격전시장 내에 화상상담장을 마련하고 현지 바이어들과의 온라인 1:1 화상상담 병행 지원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메이투안(美)’, ‘왕이얀씨엔(易)’과 같은 중국 내 대형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과 광저우 지역 유통업체인 ‘빵샹 트레이딩(州邦易有限公司)’ 등이 주요 바이어로 참여하며, 전시 기간 전후로 300여 개 사가 넘는 바이어가 우리 참가기업들과 화상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행사에는 중국 알리바바그룹 산하 e-커머스 비즈니스 플랫폼인 ‘티몰 글로벌(Tmall Global)’도 바이어로 참여, 지페어 참가기업 중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에 가능성이 높은 17개사와 온라인 입점상담을 갖는다.

이밖에 도는 전시 기간 중 국내에 있는 참가기업과 전시장에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원격지 바이어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지페어 현장을 라이브로 중계할 계획이다.

또한 22일과 23일 양일간 4명의 ‘왕홍(중국 인플루언서)’을 전시장으로 초청, 하루에 15개사의 제품을 직접 시연하고 시연 장면을 생중계하는 등 대륙 소비자들을 상대로 온라인 홍보 마케팅을 실시하게 된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 속에서 중소기업의 수출환경이 또 한 번의 도전을 맞고 있다”면서, “이번 지페어가 막혀 있는 수출판로를 개척하고 새로운 시장을 모색하는 기업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며 양질의 수출지원으로 중국시장 수출확대에 지속 힘쓰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7/21 [14:08]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경기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 28, 214-2층 / 경기북부취재본부:경기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 / 서울서초구 서초4동 1307-7 센터프라자 4층
대표전화:031-893-7466 / 등록번호:경기아 50261 /뉴스후 Since2008 (이슈인) / 인터넷창간일:8월8일 / 발행편집인 이균ceol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 송석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