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행정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일자리재단,구직자 62%, 면접비 받아본적 없어 … 3∼4만원이 가장 적당
취업준비 시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응답자 47%가 ‘경제적인 부담’을 꼽아
 
서규식 기자 기사입력  2018/05/15 [07:43]
    경기도

[뉴스후]경기도일자리재단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고용지원플랫폼 잡아바를 이용하는 구직자 5,3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이 면접비를 받아 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받아 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1∼2만원이 16%, 3∼4만원 14%, 5∼6만원 4%, 기타 0.7%, 9만원 이상 0.5%, 7∼8만원 0.2% 순이었다.

구직자가 생각하는 적정 면접비에 대해서는 3∼4만원이 38%로 가장 많았고 1∼2만원이 20%, 거리에 따라 차등지급이 19%, 5∼6만원 17%순이었다.

이와 함께 취업준비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응답구직자 47%가 ‘경제적인 부담’을 꼽았고 ‘주위의 시선’ 18%, ‘스펙관리’ 14%, ‘직무능력 향상’ 11% 등의 의견이 있었다.

취업이 정말 어렵다고 느꼈던 때로는 ‘일자리는 제한되어 있고 구직자는 늘어나서 경쟁률이 올라갈 때’라고 응답구직자의 31%가 답했고 ‘상향 평준화되어가는 스펙을 따라갈 수 없을 때’ 27%, ‘내가 원하는 조건의 회사를 찾지 못할 때’ 22% 등으로 나타났다.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구직자들이 취업준비에 경제적·정신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잡아바를 통해 다양한 취업지원정책 정보 및 실시간 교육정보 제공으로 구직자의 취업역량강화를 돕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5 [07:43]  최종편집: ⓒ 뉴스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9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경기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 28, 214-2층 / 경기북부취재본부:경기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 / 서울서초구 서초4동 1307-7 센터프라자 4층
대표전화:031-893-7466 / 등록번호:경기아 50261 /뉴스후 Since2008 (이슈인) / 인터넷창간일:8월8일 / 발행편집인 이균ceol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 송석승